RSS
 


지루한 세상을 도발하라!

2006.08.26 07:08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 Not defined | Pattern | 1/40sec | F/3.5 | 0.00 EV | 18.0mm | Off Compulsory | 2006:07:28 15:22:46

Kennedy역에서는 승객이 버튼을 누르면 "열차"가 선다. 그리고 열차가 정말 "위"로 "아래"로 간다. 진짜다.


철학은 처음 시작될 때부터 선동하고 부추기며 도발하는 형식을 띠었다. 도발은 대개 익숙한 가치를 다르게 평가하는 데에서 시작된다. 소크라테스(기원전 490~399)만 해도 그 당시 세상의 말썽거리로 통했다. 소크라테스는 초라한 옷차림부터가 하나의 도발이었는데 그는 성공이니 부유함이니 하는 일상적인 가치들을 의심거리로 삼고 웃음거리로 만들었다. 신을 모독했다는 이유로 고소를 당해 유죄판결을 받았을 때도, 그는 굴복하며 스스로를 변호하기는커녕 오히려 재판정의 무능함을 비난했다. 이를 달갑게 여기지 않은 법정은 끝내 그에게 사형을 선고했다.

도발의 역사는 소크라테스의 후예들에 이르러 절정에 이르렀다. ‘개’ 같다는 의미와 더불어 ‘빈정거리고 비꼰다’는 의미와 연결되는 견유(犬儒)학파도 소크라테스의 후예다. 견유학파가 명성을 얻게 된 것은 소크라테스의 제자 디오게네스(기원전 400~328)에 이르러서였다. 그는 소크라테스의 무소유 정신을 본받아 실천했는데 그가 벌이는 해프닝은 사람들의 이목을 끌기에 충분했다. 디오게네스는 사람들이 모여 있는 곳에 가서 방귀를 뀌어대고 아무데서나 잠을 자곤 했으며, 사람들 앞에서 자위행위를 하기도 했다. 그는 가장 단순하고 간단한 방법으로 자신의 욕망을 충족시키는 것이 행복에 이르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근친간의 성관계가 전혀 불경한 게 아니라고 주장했고, 근친 살해를 허용하는 법안을 제안하기도 했다.

집도 없었던 디오게네스는 항아리 속에서 꽤 오랫동안 지냈다고 한다. 항아리 속에 들어가 있는 디오게네스의 모습은 독일 쾰른에 있는 로마-게르만 박물관의 모자이크 한가운데에 부조로 남아있다. 디오게네스가 쓴 희곡에도 이처럼 이해하기 힘든 도발적인 내용들이 담겨졌는데, 그는 자신의 작품을 ‘동전을 다르게 주조했노라’는 말로 설명했다. 이 말은 이중적인 의미를 갖는다. 그리스어로 노미스마(nomisma)는 ‘동전’이란 뜻뿐만 아니라 ‘관습’이란 뜻도 있다. 따라서디오게네스의 철학은 ‘관습을 뒤엎어버리자’는 것이었다. 디오게네스 이후 로마는 아테네를 정복했고, 철학은 여러 세기에 걸쳐 제정신을 차리기 시작했다.

생각 발전소  옌스 죈트겐/북로드
나는 왜 얘기하다 삼천포로 빠질까? 논리적으로 말하는 사람들은 머릿속에 네비게이터라도 있는 걸까? 인터넷게시판 논쟁이나 TV토론을 보면 왜 혈압이 오를까? 꽉 막힌 사람들과 뚜껑 안 열리고 토론하는 법은 ...


토요일 오전에 이 자리 저 자리를 안절부절하면서 시간죽이기가 지루할 때.
'관습을 뒤엎어버리자'는 생각에 지루한 일상에 '도발'하기에는 참으로 도움이 되는 유용한 책이다.


[##_GoogleMap|{"center":{"latitude":22.275018943311153,"longitude":114.16464328765869},"zoom":16,"width":600,"height":500,"type":"G_HYBRID_MAP","user_markers":[{"title":"Kennedy Road, Hong Kong Island","desc":"堅尼地道, Hong Kong Island, 홍콩","lat":22.274696,"lng":114.165942}]}|_##]
 
0 Comments

이 글이 속한 카테고리는 일상Lifestyle/책Book 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