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
 


[KMA 리더스 칼럼] 30년 간 일했는데, 할 줄 아는 게 아무것도 없다?

2016.03.23 13:01

재학 시절 조퇴하는 친구의 뒷모습을 보면서 부러워했던 기억이 있다. 피치 못할 사정이 있을 것이라는 그림자는 보이지 않았고, 수업 중에 굳게 닫힌 교문을 당당하게 밀치고 나갈 수 있는 어떤 특권처럼 비추어졌던 것 같다. 그렇게 좋아 보이던 조퇴라는 특권을 제대로 누려보지 못하고 학창 시절을 마감했다. 아쉬움이 남지 않은 이유는 요즘 들어 유독 늘어나는 ‘조퇴’ 친구들 때문이다. 정년을 채우지 못하고 조기 퇴직을 하는 것이다.

 

학창 시절 조퇴한 친구들에게 ‘조퇴 기분'이 어떤지 물어보았다. 대답은 간단했다. “몸서리칠 정도로 나쁘다.” 가보지 않은 ‘조퇴'에 대한 감정이 대한 경외심이 절대로 실행하고 싶지 않은 ‘조퇴'로 경계심이 돌연 생길 수밖에 없었다. 덤으로 들려주는 희망 사항은 “계속 일하고 싶다.”라는 것이다. 모두들 단체 기합으로 엉덩이를 내주어야 할 때, ‘반성문'으로 맞는 공포를 벗어났던 ‘꾀'를 생각하면서 ‘조퇴’ 당하지 않을 방법을 궁리한다.


국민 오빠 ‘송해'의 장기근속은 좋은 해법을 알려준다. 1988년 ‘전국노래자랑' MC를 맡아 오늘날에 이르고 있다. 그러나 1994년 프로그램 개편으로 송해님은 ‘조퇴’ 당하고 대를 이어 김선동 아나운서로 바꾼 적이 있었다. 그런데 그를 잊지 못하는 시청자의 응원 덕분에 6개월 만에 국민 오빠는 다시 MC로 복귀하게 된다. 그때 나이는 이미 68세였고, 오늘에 이르고 있다. 그의 활동 기간만 프로그램 연출자는 120명이나 바뀌었다. 2016년 기준으로 보면 90세이니 대한민국 최고령 현역 연예인이니 그분이 역사인 셈이다. 그의 장기 집권 비결은 무엇일까? 아주 간단하다. 시청률 1위를 이끄는 능력이다. 지난 크리스마스를 중간에 둔 마지막 주 극렬한 시청률 경쟁에서 전국노래자랑은 16.2%로 당당히 1위를 차지했다. 경쟁사 의 무한 도전이 14.8%로 뒤를 이었다. 


장면을 바꾸어 몇 달 전 한 중장년 취업아카데미 오리엔테이션 시간으로 가보자. ‘조퇴’한 중장년에게 창업의 노하우를 전해주는 정부지원 프로그램이다. 은행에 근무했다는 한 교육생이 자기소개를 하고 있다. “저는 30년간 죽으라 일했습니다. 그런데 할 줄 아는 게 하나도 없습니다. 그래서...”그런데 모두들 동조하듯 주변의 교육생은 고개를 끄덕인다. 그런데 30년간 아무 일도 하지 않으면서 급여를 받을 수 있을까. 어떻게 아무것도 할 줄 모르는 직원을 그대로 두었을까? 아마도 아직도 ‘말년 병장 신드롬'이 직장 내에도 그대로 존속하고 있나 보다. 신입에게만 ‘교육'을 강요하고 강조할 것이 아니다. 경력이 쌓일수록 나이가 들수록 세상은 많이 변하고 있으니 더 열심히 배우고 익혀야 한다. 


‘송해'님을 부러워하지만 정작 자신은 ‘말년 병장 신드롬'에 빠져서 아랫것들에게 시켜서 지탱하는 자리의 가치가 너무 비싼 것은 아니었는지 반성해야 할 일이다. 의사결정권한이 가장 큰 자리에 있을수록 가장 많은 능력을 갖추고 있어야 한다. 방법은 하나밖에 없다. ‘공부'다. 방식이야 어떻든 ‘교육'과 ‘훈련'을 게을리하는 순간 ‘조퇴'는 빨리 다가온다. 


몇 년 전, 미국 한 주립대학에서 과정 연수를 받으러 갔었을 때 배운 글로벌 비즈니스 룰이 있다. 각국에서 온 임원급 교육생이 군소리 없이 받아 적으며 읊조리던 문구다. 우리 모두 글로벌 환경에 놓여 있다. 그러니 모두에게 적용되는 문구다. ‘매일매일 당신의 가치를 증명하라 (You prove your value/ability every day.)’ 


 
0 Comments

이 글이 속한 카테고리는 칼럼Column/청탁One-off 입니다.

 

Jobs for Korean Boomers, The Journal, AARP

2016.02.03 00:00


http://journal.aarpinternational.org/a/b/2016/02/jobs-for-korean-boomers














AARP2016Journal_HenryKim.pdf



 
0 Comments

이 글이 속한 카테고리는 칼럼Column/청탁One-off 입니다.

 

Korean boomers and creating jobs for them

2015.11.12 13:47

Korean boomers and creating jobs for them

By Henry Kim (Chief Operating Office of SeniorPartners Inc.)


“You think the office is like a battlefield? Don’t ever quit until they force you, because it’s much worse outside.”

The line above clearly illustrates a common problem that the Korean baby-boomers face. It comes from a popular soap opera called ‘Misaeng,’ which showed the joys and sorrows of an average office-worker. The story was originally written as a web-based serial cartoon, but as it became more and more popular, it was first published as a book-based cartoon, (became a best seller) and made into a soap opera in 2014. The outcome was phenomenal that its sequel will be produced in the near future. To further explain the advice above, it means that maintaining your position at work is as dangerous as surviving from a war, but starting something on your own outside the office leads to failure.


That’s correct. The boomers in Korea are in a desperately dangerous situation where they are to choose from a ‘battlefield’ or a ‘war’.


Since the Korean War was called a truce in 1953, it can be said that Korea is about 8 years behind the path that the global world took. Generally, people who are born between the year 1955~1963 are called baby-boomers (7.2 million). I personally include the newborn up to the year 1974, since the total birthrate was above 3.0 to meet the global standard of being a boomer. Then another 9.3 million boomers are added to the original boomer population, which makes the total number to be 16.5 million boomers. If you look at 2013 demographic date, the boomers take up 32.8% of the 50.22 million people. 7.2 million boomers alone make 14.3% of the population, which is a significant number.


However, the time has come where the boomers will exit the work force all at once. The eldest of the boomer (born in 1955) retired in 2010 at the regular retirement age of 55 years. Since the 60’s, the Korean seniors have been very grateful to be retiring at the age of 55 years, because the active longevity was the key factor to decide the retirement age. This reflected the corporation’s perspective that retaining the workers until they were healthy saved medical cost and improved productivity. However, even though the active longevity extended, the retirement age stayed the same. This discrepancy has been accumulated for 50 years. The government notified a new law that depending on the size of the work place, the retirement age would be extended by stage from 55 years to 60 years from next year. Yet, a study conducted by a private enterprise showed that the actual retirement age happened to be 52 years, which was well below the average retirement age. This is why it is said that working until the retirement age is at least as difficult as surviving from a war. Furthermore, the boomers can’t take the deep humiliation that they are being forced to step down from the monumental work that led the miraculous economic growth of the nation decades ago.


If you can choose, why don’t you escape from the ‘battlefield’? But what awaits outside is ‘hell’.


If an employee does not find another job upon retiring, starting a new business is another way to make a living. Sadly, this alternative is also associated with bad images like ‘hell’. According to the data collected by Global Entrepreneurship Monitor (GEM), among the start-ups that are 42 months or less old, 36.5% was to ‘make the least living’ and 51.1% was to increase the income level (‘opportunity pursuit’). While ‘opportunity pursuit’ start-up cases may seem to be many more, the problem is that ‘making a living’ start-up cases are significantly higher than those in developed countries. The average portion of the ‘make a living’ start-up of the 26 Innovation-driven Economies selected by GEM was 18.2%, which is only a half of the portion in Korea, and Korea is the only country that the portion was over 30%.

<picture 1>


Confronted with lack of good quality jobs and social safety net, boomers who are pushed out of their work place have no choice but to start low value-added service business. There won’t be any problem if boomers can sustain these start-ups, but according to the Small and Medium Business Administration, the survival rate of the lodging/restaurant business (the most popular type of start-up) after 5 years is only 17.7%. 


<picture 2>


No wonder why people call it ‘hell’ outside the ‘battlefield’.


‘Dear Captain of Titanic, steamships heading west are reporting icebergs, blocks of ice, and an ice field at 42 degrees north latitude and 49~51 degrees west longitude. From Caronia Captain’


Although Titanic disregarded such serious warning about icebergs like above, this urgent situation was expected. The stewards said, ‘Not even God himself could sink this ship’ and assured that Titanic would never sink, but it did.


Korea can project highly reliable future through the ‘demographical map’, and this map emphasizes a warning sign that says ‘Look out for the year 2017 and be prepared!’ It is anticipated that a big change as serious as the one ahead of Titanic is about to take place. Three major changes are as follow: 1. economically active people will start to decrease, which have always been increasing ever since the demographics began to be written. 2. people who are 65 years and older will outnumber those who are 14 years and younger for the first time. 3. Korea will enter ‘Aged Society’, where people who are 65 years and older will take more than 14% of the total population. 

<picture 3>


The whole world seems to be in the midst of a turmoil called ‘Aging’. This unavoidable, yet must be endured, situation appears to be quite different in Korea. What’s notable is the fact that even though aging began relatively late in Korea, it is making the fastest progress in the world. If the Olympics were to have ‘Aging’ event, Korea will undoubtedly win gold medals until 2035. Thus, Korea is expected to experience a considerable change in the future. Reflecting on how Titanic ignored Caronia’s telegram, Korea should comprehensibly prepare for the foreseeable future. 


One of the main reasons for the ongoing recession of the world economy is the decrease in the ‘effective demand’. When the core labor force leaves workplace, a sharp decline in productivity and a weakening of consumers’ purchasing power take place simultaneously. And a decrease in job opportunity due to economic downturn leads to an inevitable struggle between older generation who are still at the work place and younger generation who are trying to enter the labor market. 


Korean boomers clearly understand the current situation. They do not want to retire, but wish to continue working beyond the general retirement age. The words that best describe them are ‘Neveretiree,’ ‘Amortality’ (living agelessly), and ‘Dystopia’ (not optimistic about future).


The philosophy they have about ‘career’ is also solid. To boomers, career means ‘Existence’ (I’m alive), ‘Value’ (be of use), ‘Life’ (I live by the time/hour), and ‘Survival’ (what I do helps make a living). 


Is there any solution to resolve this unfortunate condition where Korean boomers cannot work even though they want to? It is true that such condition is way too broad and complicated to be handled with just few people’s wisdom or insight. But, we should not give up or simply avoid it. With limited knowledge and experience, I, based on personal experience in the senior industry since 2007, would like to humbly suggest the following recommendations. 


First, decent jobs for ‘Neveretirees’ should be provided. When private corporations cooperate with the government, there will be solutions. When the boomers’ personal problems, which may have enormous impact on the their golden years, are brought up as a political task, they are often put into an impractical situation where they must meet certain performance measure, in which case the solutions end up being obstacles. Thus, it is necessary to have the boomers get involved with developing senior-related policies in the first place. 


Second, education for Life Modeling is seriously needed. While the boomers have been thoroughly trained to contribute to others (workplace, public, etc.), they never had a chance to really think about their own future. Systematic and sustainable education that gives more meaning to life, opportunities to find suitable jobs that fit the purpose of life, and chances for self-improvement is most definitely necessary. There are numerous successful retirees. Sometimes it is necessary to praise heroes, but universal and objective examination, along with time and gradual process for needed for recovery are essential. Instead of recklessly expanding personalized services to meet various needs of different people, establishing a solid foundation for the boomers to pave the way on their own can be more convincing. 


Lastly, globally widespread ‘Age Management’ should be correctly implemented. Confronted with aging, aged workers should be able to pass down their know-how to younger generation, dream and prepare for hopeful retired-life, and add more value to workplace by more deep-rooted loyalty to the employers. Through this, new job that embraces the boomers’ knowledge and experience will be created. And it will invigorate ‘cooperation’ of different generations instead of ‘competing’.


However, this does not mean that all economic agents sit idly and act passively. Some are making very active problem solving efforts, and consequently getting remarkable results. A key example is ‘Encore School Instructors’ and ‘Golden Year Planner’ that are trained by SeniorPartners Inc., a senior training specialized company that I work for. 


While brainstorming programs for preliminary retirees, we came to agree that such programs would make more sense to be taught by retired seniors with sufficient knowledge and experience. So we began turning out senior instructors through ‘Encore School Instructor’ training program. These senior instructors already had enough experience, but they needed more sophisticated information and training program to better deliver their life-long accumulated know-how to help preliminary retirees redesign the postretirement life. Among the total of 128 senior instructors included ‘Encore School Instructors’, who guide through life remodeling, ‘Restart Instructors’, who advise on adapting to new life style after returning to farm/home in more depth, ‘Life Journal Instructor’, who help write and publish autobiographies, and ‘Employment Course Instructor’, who not only help write resumes and cover letters, but also hold mock interviews. These senior instructors gave 1,525 hours of lecture last year, and 1,797 hours as of September this year. This truly is an outstanding result. 


Another example is how the Korean government is creating a brand new job in an effort to make more job opportunities for seniors. One of them is ‘Golden Year Planner’. These planners are experts who provide information and consulting services to seniors on emotion, health, finance, career, and death to facilitate seniors develop ideas on how to map out their golden years. In order to produce such experts, SeniorPartners Inc., a government-prequalified instructor, gave 492 hours of training to turn out 29 planners, and they are actively playing a pivotal role in pioneering a new job.


While such results are credited to be inspiring and heading the right direction, we cannot deny that these opportunities are only given to limited people, and yet to be widespread publicly.


The boomers in Korea are people who achieved a miracle like no others, and they are faced with an unprecedented challenge that no one has ever experienced. But, these are people who unbelievably created a new era after a devastating colonial time and a burning fire of the war, so I strongly believe that the boomers will solidly overcome this challenge. And since we are a part of this global world, I dearly hope that everyone will cheer for the Korean boomers. And I wish that wise solutions will be shared amongst one another to grow and prosper together. 


 
0 Comments

이 글이 속한 카테고리는 칼럼Column/청탁One-off 입니다.

 

한국의 베이비붐 세대와 그들의 일자리 만들기

2015.10.22 00:30

“회사가 전쟁터라고? 밀어낼 때까지 그만두지 마라, (회사) 밖은 지옥이다.”


위 대사는 한국의 베이비붐 세대가 맞이하고 있는 아주 커다란 공통분모를 극명하게 일러주고 있다. 한국에서 지난 2014년 크게 인기를 끈 《미생》이라는 직장인의 애환을 다룬 드라마의 한 대사이다. 웹툰으로 연재되었던 것이 인기를 끌면서 만화로 재출판되면서 베스트셀러가 되었고 14부작의 TV 드라마로 방영되면서 인기몰이가 식지 않아 후속작을 약속할 정도의 큰 바람을 일으켰다. 굳이 풀어서 설명하자면, ‘회사에서 남아 있는 것은 전쟁터에서 생존하는 것과 같이 극히 위험한 일이고, 그렇다고 회사에서 벗어나서 (창업하면) 모두 실패한다.’라는 조언이다. 


그렇다. 한국의 베이비붐 세대는 ‘전쟁터'와 ‘지옥' 중 하나를 택해야 하는 절체절명의 상황에 처해있다. 


한국전쟁이 1953년에 휴전되었기에 세계적인 공통적 흐름에 약 8년 정도 다소 뒤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1955년부터 1963년까지 태어난 720만 명을 베이비붐 세대라고 부른다. 나 개인적으로는 합계출산율이 3.0 이상인 세계적 공용 잣대로 보아 한국의 베이비붐 세대를 1974년에 태어난 인구로 정의한다. 이를 계산하면 추가로 930만 명이 ‘베이비붐 세대'가 된다. 모두 1,650만 명. 2013년 기준으로 보면 5,022만 명 대비 32.8%에 해당한다. 폭 좁게 본 베이비붐 세대만으로도 14.3%라는 적지 않은 군집이 형성된다. 


그런데 이들이 한꺼번에 산업 현장에서 빠져나가는 시기가 도래한 것이다. 1955년에 태어난 베이비붐 세대의 맏형이 지난 2010년 55세 정년 퇴직을 맞이했다. 한국에서는 지난 1960년대부터 55세 정년퇴직도 감지덕지한 근로조건으로 생각해왔었지 않았나 싶다. 당시 퇴직연령을 결정하는 기준으로 ‘건강수명’으로 삼았다. 이는 기업가의 입장을 반영한 것으로 건강할 때까지 일을 시켜야 건강관리 비용도 절약되고 생산성도 높아지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이후 지속적으로 건강수명은 연장되었지만, 정년퇴직이 연장되지는 않았다. 불균형이 약 50년간 쌓여온 것이다. 정부는 2016년부터 사업장 규모에 따라 단계적으로 정년퇴직을 60세로 연장한다고 법률 고시하였다. 그런데 민간 기업의 조사로는 체감하는 정년은 이보다 훨씬 낮은 평균 52세로 나타났다. 직장에서 정년까지 근무한다는 것은 ‘전쟁터'에서 살아남는 것 같이 힘들다는 얘기가 여기서 나온 것이다. 더구나 한강의 기적을 주도했던 베이비붐 세대가 그들이 일구어 놓은 금자탑이자 생업의 현장에서 쫓겨나듯 물러나야 한다는 것에 대한 비참함과 비굴함을 견디지 못하고 있다.


선택할 수 있다면 ‘전쟁터’를 벗어나면 될 것이 아닌가? 전쟁터 밖에는 ‘지옥'이 기다리고 있다.


직장인이 퇴직 후 재취업을 하지 않는다면 생계를 위한 방법으로 ‘창업'을 꼽게 된다. 창업도 ‘지옥’이라는 나쁜 형국을 연상하게 하고 있다. ‘글로벌 기업가 활동 모니터(GEM, Global Entrepreneurship Monitor)’가 펴낸 자료로는 한국의 42개월 미만의 초기 창업 가운데 최소한 생계유지를 위한 ‘생계형 창업' 비중이 36.5%였고, 소득 수준을 더욱 높이기 위한 ‘기회추구형 창업’은 51.1%로 집계되었다. 표면적으로는 ‘기회 추구형 창업'이 월등히 많은 것으로 보이지만, 문제는 주요 선진국보다 생계형 창업 비중이 지나치게 높다는 것이다. ‘GEM’이 꼽은 26개 혁신경제국(Innovation-driven Economies)의 생계형 창업 비중 평균은 18.2%로 한국의 절반 수준이었고, 이들 가운데 30%를 넘는 곳은 한국뿐이었다. 


양질의 일자리와 사회 안전망이 미비한 가운데 생계터전인 직장에서 밀려난 사람들이 생계유지의 마지막 수단으로 저부가 서비스 창업에 나서고 있는 셈이다. 생계형 창업에 나서서 생존하면 문제 될 것이 없으나, 중소기업청에 따르면 40~50대 창업 5년 후 생존율은   가장 많은 창업 비중을 차지하는 숙박음식점은 17.7%에 불과하다. 그러니 ‘전쟁터'의 밖을 ‘지옥’이라고 하지 않았겠는가? 



‘타이타닉호 선장께, 서쪽으로 향한 증기선들이 북위 42도, 서경 49~51도 사이에 빙산과 작은 얼음덩이 및 얼음벌판을 보고하고 있음 - 카로니아호 선장 바르' 



‘타이타닉 호’가 무시한 빙산의 경고와 같이 이런 위급한 상황은 전혀 예상되지 않았던 것은 아니다. 승무원들은 ‘신이라도 이 배를 가라앉힐 수는 없을 것이다!’라고 자랑하며 ‘절대 가라앉지 않을 것’이라고 장담했다. 그러나 타이타닉호는 가라앉았다. 


한국도 ‘인구 지도’를 통해 비교적 신뢰성 높은 미래를 예측할 수 있는데, 이 인구 지도가 주는 신호 특히 ‘오는 2017년을 주목하고 대비하라.’라는 경고의 신호를 강조하고자 한다. 앞으로 타이타닉 앞에 나타난 빙산만큼 매우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예상되는 세 가지 내용은 이렇다. 생산 가능 인구가 인구통계를 작성한 이래 처음으로 감소하는 시기를 맞이하게 된다. 그리고 65세 이상의 노인인구가 14세 미만의 유년인구를 초과하는 첫 시기가 된다는 것이고, 65세 이상의 노인인구가 전체 인구 중 14%를 초과하는 ‘고령 사회(Aged Society)'로 진입하게 된다는 것이다. 전 세계가 고령화의 폭풍 한가운데 서 있다. 피할 수 없고, 견뎌내야 하는 현명한 판단을 필요한 국면이나, 한국의 인구 지도는 조금 다른 모습을 하고 있다. 상대적으로 늦게 시작되었으면서도 가장 빠른 속도를 보이고 있다는 것에 주목해야 한다는 것이다. 아마도 전 세계에서 ‘인구 고령화’라는 종목으로 올림픽을 연다면 2035년까지 매년 금메달의 주인공은 대한민국이 될 것이다. 그만큼 예견되는 ‘인구 지도’를 통해서 본 한국의 미래는 큰 변화가 예견된다. 이를 ‘타이타닉호’에게 보낸 ‘카로니아호의 바르 선장’이 보냈던 전문을 무시한 것을 반성하며 철저히 대응하기 바란다.


세계 경기가 침체의 늪으로 점차 빠져드는 가장 중심에선 이유를 꼽자면 ‘유효 수요'의 감소라고 보면, 핵심 노동력이 노동현장에서 빠져나간다는 것은 생산성의 급격한 저하와 소비주체의 구매력 약화가 동시에 발생한다는 것이고, 경기 악화에 따른 일자리 감소는 일자리에 남아있는 기성세대와 새로이 노동시장에 진입하려는 청년 사이의 세대 간 일자리 경합(Struggle)도 불가피해 보인다. 


대한민국 베이비붐 세대는 현재 상황에 대한 인식도 분명하다. ‘은퇴하지 않고 싶어 한다(Someone who continues to work beyond the age when people usually retire)  = Nevertiree’는 것, ‘나이에 구애받지 않고 살고 싶다는 것(Living Agelessly) = Amortality’ 그리고 ‘미래에 대해 낙관하지 않는다는 것 = Dystopia’로 요약할 수 있다.


그들이 가진 ‘일'에 대한 철학도 확고하다. 베이비붐 세대에게 있어서 일은 ‘나, 여기 살아있다’라는 ‘존재’, '나, 아직 쓸모 있다.’라는 ‘가치’, '나, 시간에 따라 움직인다'라는 ‘생활’ 그리고 ‘내가 일함은 먹고사는 데 도움이 된다'라는 ‘생존’이 함축되어 있다.


‘일하고 싶은데 일할 수 없는 한국 베이붐 세대의 현실을 해결할 대안은 없을까? 이 문제는 한 개인의 지혜나 통찰력으로 바라보기에는 너무 광범위하고 이해 당사자가 많이 얽혀 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렇다고 포기하거나 회피해서는 안 될 일이다. 짧은 지식과 서툰 경력이지만 지난 2007년부터 시니어 비즈니스에 참여한 경험을 바탕으로 세 가지의 제안을 생각해 본다. 


첫 번째. ‘은퇴하지 않는 이’들을 위한 괜찮은 일자리 (Decent job for Nevertiree)를 제공하는 것이다. 민간과 정부 함께 머리를 맞대고 해결해 나가면 분명 해답을 있을 것이다. 평생이 달린 개인의 문제를 정책 과제로 부각시키면 운영 성과로 보여야 하는 비현실적 상황과 만나서  대안들이 암초로 작동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기 때문이다. 물론 베이비붐 세대로 정책 개발에 참여시키는 포용의 노력이 요구된다. 


두 번째. 생애 설계를 위한 교육 (Education of Life Modeling)이 절실하다. 남(회사, 직장, 공직)에 공헌하도록 철저히 훈련받았지만, 정작 본인의 미래에 대해서는 제대로 생각해볼 겨를이 없었다. 그들에게 자신이 나머지 생을 의미가 있고, 삶의 목적에 합당한 일을 찾고 자신을 개발할 기회를 만들어주는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교육이 꼭 필요하다. 성공한 퇴직자도 많다. 영웅 한 사람을 추앙하는 것도 필요하겠지만, 보편타당하고 객관적인 점검과 회복의 시간과 과정도 필수적이다. 다양한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무모한 배별 서비스를 확대하는 것을 대신해서 스스로 개척할 수 있는 기초를 만들어주는 것이 더 설득력이 있을 수 있다. 


마지막으로 세계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연령 경영(Age Management)’이 제대로 확산하였으면 한다. 인구 고령화 현실에서 사내의 고령 인력이 젊은 인력에 업무 노하우를 전수하고 은퇴 후 희망적인 미래를 꿈꾸며 준비해서 높아진 충성심을 통해 회사 이익에 이바지하도록 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를 통해 베이비붐 세대는 그들의 경험과 지혜를 담은 새로운 일자리가 만들어져야 할 것이다. 그렇게 되면 ‘세대 간 일자리 경합’보다는 ‘세대 간의 협력'이 더욱 활성화될 것이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대한 민국의 모든 경제주체가 방관이나 관망으로 일관하는 것은 아니다. 자발적인 문제 해결 시도와 일각에서는 눈부신 성과를 보이는 곳도 생겨나고 있다. 내가 근무하고 있는 중장년 교육 전문기업인 ㈜ 시니어파트너즈의 앙코르 스쿨 강사와 노년플래너를 대표적인 사례로 들 수 있다. 은퇴를 준비해야 하는 예비 은퇴자를 위한 교육프로그램을 구상하던 중 이 과정을 진행할 강사는 경험과 지혜를 충분히 갖춘 퇴직한 시니어를 활용하는 것이 좋겠다는 합의점을 찾고, ‘앙코르 스쿨’ 강사 과정을 통해 강사를 훈련시키고 배출하기에 이르렀다. 이들 시니어는 경험은 풍부하지만 세련되게 정보와 살갑게 상담하기 위한 교육 프로그램이 필요했고, 모두 할 활용할 일자리를 구상하던 중 생애 재설계에 대해서 개념을 전달하고 준비하도록 지도하는 앙코르스쿨 강사. 귀농 귀촌과 재취업 등에 대해서 좀 더 깊이 있는 전달과 상담을 추구하는 리스타트 강사, 자서전을 준비하고 출간까지 도와주는 라이프 저널 강사, 젊은 층의 취업에 대해서 자기소개서와 이력서 쓰기를 도와주고 모의 면접으로 사전 대비하도록 도와주는 취업진로 지도사 등 강사인력 128명이 배출되었다. 

이들 시니어 강사는 지난해 1,525시간의 강의를 소화했고, 올해는 9월 말 현재 1,797시간을 맡아 수행한 바 있다. 놀라운 성과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 또한 부분은 대한민국 정부 고용노동부에서 지금까지 없었던 새로운 직업을 발굴하고 그 직업을 통해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는 노력을 하고 있다. 그중에 하나가 ‘노년플래너’라는 직업이다. 이들은 고령화 시대에 노년 층에게 정서와 건강, 경제와 일, 죽음까지 관리하며 생애 전반에 걸쳐 설계해주는 조력자이자 정보와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문가이다. 이를 수행하기 위해 정부의 사전 심사를 통과한 시니어파트너즈에서는 지난 1월부터 3개월간 492시간에 걸친 교육 훈련을 통해 29명의 노년플래너를 배출한 바 있고, 이들은 활발한 신직업 분야에서 개척자로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이러한 일각의 성과는 귀감이 되고 바람직한 방향이라는 평을 받고 있지만, 일반인에게 체감할 만큼 대중적으로 확산되지 못하고 극히 제한된 일부에게만 제공되고 있다는 지적도 피할 수 없는 것이 한국의 현실이다.



지금 한국의 베이비붐 세대는 누구도 이루지 못했던 기적을 이룬 세대이지만, 퇴직을 앞에 두고는 아무도 경험하지 못했던 큰 도전에 직면해 있다. 식민 시절과 전쟁의 화마에서 기적적으로 새 시대를 창조해냈던 경력을 바탕으로 건실하게 극복해 나갈 것을 믿는다. 지구 상에서 일어나는 일인 만큼 세계인 모두가 함께 응원해 주기를 바란다. 그리고 현명한 대안은 공유하여 함께 번영하기를 희망한다. 


---
본 칼럼은 김형래가 작성한 것으로 영어로 번역되어 AARP에 게재될 것이므로 전제 또는 유포해서는 법적으로 재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0 Comments

이 글이 속한 카테고리는 칼럼Column/청탁One-off 입니다.

 

못된 부동산에 집착을 버려라.

2015.05.18 13:54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